메뉴 건너뛰기본문 바로가기

길이 되고 싶고 빛이 되고 싶습니다. 홍성장애인종합복지관

복지관소식

Home > 정보마당 > 복지관소식

복지관소식 상세보기 -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성
제목 운동발달실 아동집단신체활동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1-11-08 조회 162
첨부파일 아동집단1.jpg 아동집단2.jpg 아동집단3.jpg 아동집단4.jpg 아동집단5.jpg

협동밴드 속에 두 아동이 들어가서 서로 반대 방향에 놓인 통 안에 들어있는 공을
다른 통으로 옮기는 활동을 해보았습니다.
두 아이의 체격과 기능 차이가 있어서 시작 위치를 조정하고, 공의 갯수를 다르게 하였지만,
동생의 힘이 역부족이네요. 으으아아아~하면서 버티기를 하지만, 앞으로 나아가지 못해서
치료사가 몰래 도와주었습니다. 줄이 탱탱하게 당겨지자 형은 더 힘을 쓰기도 하고, 넘어지기도 하면서
더 신이 났네요.
마지막엔 치료사 : 아동2명으로 대결을 하였으나, 역시 치료사의 힘이 정말 막강했습니다.
아이들은 앞으로 달려나가듯이 발을 구르다가 뒤로 넘어지고, 넘어지는게 재미있었는지..
반복해서 넘어지고 공을 옮기면 성공했다고 좋아하네요.
아이들은 몸으로 하는 놀이는 항상 즐거워하고, 경험이 없었던 교구로 노는 시간은 호기심 가득한 시간입니다.
커다랗고 동그란 원형 밴드 속에 두아이가 들어가있으며, 양쪽으로 버티면서 왼쪽에 있는 남자아이가 통안에 들은 공을 꺼내서 옮기고 있고, 오른쪽 남자아이는 가만히 버티고 서있다.

위의 사진과 이어지며, 오른쪽에 가만히 버티고 서 있던 남자아이가 바닥에 깔린 매트 위로 넘어져 있다.

넘어진 아이쪽의 밴드 끝을 치료사가 잡아서 뒤로 밀려나지 않도록 도와주고 있다

왼쪽에서 공을 잘 넣던 힘센 형이 오른쪽 넘어졌던 아이를 도와 주었더니 힘센 형이 만세를 부르는 듯한 자세로 매트위로 넘어졌다.

치료사와 아동 2명 대결 구도로, 협동밴드 안에 들어가 있으며, 치료사의 버티기로 두 아동이 매트 위로 넘어져 있다.

  • 목록
  • 답변
  • 수정
  • 삭제